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개성공단 재개 이슈 선점

기사승인 2018.01.11  18:16:21

공유
default_news_ad2

- 12일 개성공단기업 비대위와 함께 통일부 출입사무소서 간담회 개최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가 오는 12일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와 함께 남북출입국사무소에서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자료사진)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우 기자]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의원들의 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가 오는 12일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와 함께 개성공단 재가동과 관련된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최근 남북고위급 회담 개최 등 남북관계가 개선될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반대파 입장에서는 대북안보관에서 통합파와의 차별성을 강조할 필요가 있는 상황이다. 사실상 대북지원·대화 이슈를 선점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도 신년 기자회견에서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해 "독자적으로 해제하기 어렵다"고 비핵화가 전제되지 않은 대북제재 독자적 해제가 어렵다고 밝힌 상황에서 정부여당보다 더 나아간 행보로 보인다.

운동본부 관계자는 전날 "새로운 전기를 맞이한 한반도 시대에 정부의 역할과 개성공단 기업에 지원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 통일부 정책혁신위원회 발표 당시 개성공단 정상화를 주장했었다. 하지만 문 대통령 기자회견 이후 속도조절을 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송옥주 의원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반도 문제해결의 방향은 정해졌으므로 속도 문제가 남았다"라며 "대북문제의 확고한 원칙 속에 대화를 통한 북핵 문제해결을 위해 차근차근 대비해달라"라고 정부에 주문했다.

바른정당은 개성공단 재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이어오고 있다.

유승민 대표는 지난 2일 개성공단 재개 가능성에 대해 "5·24 조치와 개성공단 폐쇄는 적절한 조치였다"며 "이를 취소할 하등의 상황 변화가 없다. 개성공단 재개는 한마디로 정신나간 짓"이라고 강변했다.

다만 국민의당 내 통합파도 개성공단 재개 가능성을 완전히 닫고 있지는 않다. 이 때문에 바른정당과 통합파가 대북문제를 놓고 이견을 보일수록 운동본부의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재개를 촉구하는 목소리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민우 기자 minwkim86@daum.net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0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3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한컷뉴스

1 2 3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