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운항 중 말다툼’… 아시아나항공 기장들 회사 떠났다

기사승인 2018.03.13  09:54:49

공유
default_news_ad2
지난해 9월 운항 중 말싸움을 벌여 논란을 일으킨 아시아나항공 기장들이 회사를 떠나게 됐다. <아시아나항공>

[시사위크=최민석 기자] 비행 중 여객기 조종실에서 말다툼을 벌였던 아시아나항공 기장들이 결국 회사를 떠나게 됐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인천~로마 여객기 조종 중 언쟁을 벌인 기장 2명 중 한명은 해고 조치 됐으며, 다른 기장은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승객들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여객기 기장들이 다툼을 벌여 논란이 됐던 이 사건은 지난해 9월20일 발생했다. 당시 인천을 떠나 로마로 가던 아시아나 항공기 조종석에서 인수인계를 하던 중 기장 간 충돌이 빚어졌다. 운항 중이라는 이유로 인수인계를 부기장에게 시킨 A기장과 이에 반발한 다른 B기장 간 언쟁이 발생했다.

보통 장거리 노선을 운행할 경우 기장 2명과 부기장 2명 등 총 4명의 조종사가 탑승해 교대로 조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즉 인수인계 절차를 놓고 양 팀장끼리 부딪힌 것이다.

사건이 외부에 알려지자 아시아나항공은 물론 국토교통부도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사건의 당사자인 기장과 당시 상황을 목격한 부기장 등 4명을 상대로 사실관계 등을 조사했다.

승무원이 준수해야 할 안전·운항 규정을 위반했다고 본 국토부는 두 기장에게 45일 업무정지 처분을 내렸다. 이후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인사위원회를 열고 B기장을 해고했다. A기장은 사직서를 제출하고 스스로 회사를 떠났다.

최민석 기자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0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3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한컷뉴스

1 2 3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