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채용비리 피해자 첫 구제… 공공기관 동참 이어질까

기사승인 2018.03.14  10:57:15

공유
default_news_ad2
공공기관에서 첫 채용비리 피해자에 대한 구제 조치가 이뤄지면서 다른 기관으로 구제 행렬이 확산될지 여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픽사베이>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채용비리로 억울하게 공공기관 입성에 실패한 취준생들이 구제된다. 이번 조치를 시발점으로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올라가고 있다.

공공기관 첫 채용비리 구제자는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나왔다. 13일 가스안전공사는 지난 2015~2016년 공채에서 채용비리로 인해 탈락한 12명 중 8명을 구제한다고 밝혔다. 나머지 4명은 이미 다른 곳에 취업을 해 가스안전공사 입사를 포기했다.

이번 결정은 지난해 7월 감사원이 적발한 가스안전공사 채용비리의 후속 조치격이다. 당시 감사원과 검찰 등의 수사에서 피해자들은 최종 면접에서 부당한 점수를 받아 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월 1심 법원 판결을 통해 확정된 사안이기도 하다.

이에 공사는 법원에서 형이 확정된 5명을 해임했다. 또 부정 합격한 3명은 직권면직 됐다. 구제 대상자들은 다음 달부터 시작될 공개 채용 합격자들과 함께 회사 생활을 시작한다. 공사는 입사를 포기한 4명의 결원 등 12명을 포함한 77명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공공기관에서 첫 채용비리 구제자가 나오면서 다른 기관으로도 구제 행렬이 이어질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현재 사법 당국은 채용비리 혐의가 짙은 68개 공공기관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부정 채용된 것으로 의혹을 받고 있는 합격자들은 100명에 이른다. 일각에서는 수사가 진전되면 그 숫자는 1,000명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수사 등을 통해 특혜 여부가 드러날 경우 면직자가 속출할 것이며, 그 자리는 피해자들이 채우게 될 것이란 전망이 관가에서 조심스럽게 흘러나오고 있다.

김민성 기자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0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38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한컷뉴스

1 2 3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