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화 ‘공각기동대’] 스칼렛 요한슨-줄리엣 비노쉬, ‘걸크러쉬’ 최강 케미

기사승인 2017.03.17  19:18:19

공유
default_news_ad2

   
▲ 영화 '공각기동대'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배우 필로우 애스백, 줄리엣 비노쉬, 스칼렛 요한슨, 루퍼트 샌더스 감독의 모습이다.<뉴시스>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영화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이하 ‘공각기동대’)이 명불허전 할리우드 톱 여배우 스칼렛 요한슨과 줄리엣 비노쉬의 케미로 개봉 전부터 뜨거운 반응을 불러 모으고 있다.

17일 오후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영화 ‘공각기동대’ 내한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현장에는 배우 스칼렛 요한슨, 줄리엣 비노쉬, 필로우 애스백 그리고 루퍼트 샌더스 감독이 참석했다.

   
▲ 영화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포스터.<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공각기동대’는 엘리트 특수부대를 이끄는 리더 ‘메이저’(스칼렛 요한슨 분)가 세계를 위협하는 테러 조직을 쫓던 중 잊었던 자신의 과거와 존재에 의심을 품게 된 후 펼치는 활약을 담은 SF 액션 블록버스터다.

‘공각기동대’는 1989년 시로 마사무네의 원작만화로 출간된 이후 1995년 오시이 마모루 감독의 극장판 애니메이션으로 폭발적인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다수의 팬층을 보유한 ‘공각기동대’가 2017년 할리우드에서 최초로 실사영화화해 의미가 남다르다.

영화 ‘캡틴 아메리카’ 시리즈와 ‘어벤져스’ 시리즈를 통해 여성 히어로로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스칼렛 요한슨이 ‘공각기동대’ 속 ‘메이저’ 역할을 맡아 영화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특히 ‘세 가지 색: 블루’ ‘잉글리쉬 페이션트’ ‘사랑을 카피하다’로 세계 3대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휩쓸었던 줄리엣 비노쉬가 출연해 눈길을 끈다. 이번 작품에서 줄리엣 비노쉬는 한카 로보틱스 소속의 박사 ‘닥터 오우레’로 변신한다. 막강한 존재감을 가진 스칼렛 요한슨과 줄리엣 비노쉬의 호흡이 어떤 시너지를 불러올 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필로우 애스백은 “초대해 줘서 감사하다. 도착한 지 한 시간 반 밖에 지나지 않아 아직 한국어를 못 배웠다. 다시 한국에 오게 되면 적어도 한국어로 인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하며 화기애애한 내한 기자회견의 시작을 알렸다.

스칼렛 요한슨 역시 한국팬들을 향해 “한국은 항상 오고 싶었던 곳이고, 정말 기쁘고 기대가 많다”며 “제가 너무 자부심을 느끼는 작품을 가지고 오게 돼서 기쁘다. 촬영을 시작하며 지금까지 정말 훌륭한 여정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스칼렛 요한슨의 모습이다.<뉴시스>

스칼렛 요한슨은 기존의 다른 작품과 ‘공각기동대’에서 선보이는 액션연기의 차별화된 점에 대해 “우선 싸우는 방식이 다르다”고 전했다.

이어 “‘캡틴아메리카’ ‘어벤져스’ 속 연기한 ‘블랙 위도우’ 같은 경우 방어적으로 싸운다. 반면 ‘공각기동대’에서 맡은 ‘메이저’는 공격적으로 싸운다”라며 “영화를 준비하는 데 있어서 무기훈련을 많이 받았다. 전술적인 무기 훈련을 받았다. 자연스럽게 무기를 다룰 수 있는 방법도 연습했다. 쉽고 효율적으로 전투장면을 해내려고 했다”고 말했다.

특히 현장에서 취재진의 정치권과 관련된 짓궂은 질문에도 스칼렛 요한슨은 유연하게 대처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취재진은 “스칼렛 요한슨에게 반트럼프 스타로 지지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현 대한민국 탄핵 상황에서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스칼렛 요한슨은 “저를 지금 한국 정치에 끌고 들어가는 거냐”라며 “탄핵 소식을 뉴스를 통해 들었다. 미국도 복잡한 상황인 것 같다. 트럼프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면 계속 할 수 있지만 한국 정치에 대해서는 말씀을 드리지 않아야할 것 같다”며 위트 있는 답변으로 현장에 웃음을 선사했다.

계속해서 스칼렛 요한슨은 ‘투명인간처럼 변할 수 있는 수트가 실제 존재한다면 무엇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 “저는 청와대에 들어가서 모든 것을 알아낸 다음 탄핵 자료를 가지고 나와 여러분께 드리고 싶다”라며 “유명해진 다음부터 지하철을 타고 사람들 관찰하는 게 어려워졌다. 익명 상태로 지하철을 타보고 싶다”고 솔직한 답변을 전했다.

한편 영화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은 오는 3월 29일 개봉 예정이다.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한컷뉴스

1 2 3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