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민지의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이선균-안재홍, 마성의 ‘꿀재미’ 기대↑

기사승인 2017.03.20  16:06:17

공유
default_news_ad2

   
▲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이선균과 안재홍의 모습이다.<퍼스트 룩 제공>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이 배우 이선균과 안재홍의 이색 케미로 개봉 전부터 관객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이선균, 안재홍, 문현성 감독이 참석했다. 또한 박경림이 사회를 맡아 웃음이 끊이지 않는 유쾌한 현장분위기를 조성했다.

   
▲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포스터.<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예리한 추리력의 막무가내 임금 ‘예종’(이선균 분)과 천재적 기억력의 어리바리 신입사관 ‘이서’(안재홍 분)가 한양을 뒤흔든 괴소문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과학수사를 벌이는 코믹 수사 활극이다. 이 작품은 허윤미 만화가의 ‘임금님의 사건수첩’ 만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이선균의 첫 도전 사극 장르로 의미가 남다르다. 앞서 이선균은 드라마 ‘파스타’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영화 ‘끝까지 간다’ ‘내 아내의 모든 것’ ‘화차’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스펙트럼이 넓은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이번 작품에서 이선균은 ‘예종’ 역을 맡았다. ‘예종’은 과감한 추진력을 지닌 조선의 임금으로, 승마, 사격, 활솜씨, 과학적 견문까지 다재다능한 재주를 지니고 있는 캐릭터다.

또한 ‘임금님의 사건수첩’을 통해 달달한 꿀보이스 이선균과 신스틸러 안재홍이 호흡을 맞춰 귀추가 주목된다. 안재홍은 작품 속에서 천재적인 기억력을 가진 신입사관 ‘윤이서’ 역할을 맡았다. 임금과 신하로 만난 두 사람은 친형제 같은 자연스러운 꿀케미를 선보였다고 전해져 작품에 대한 기대를 한층 높인다.

이날 이선균은 첫 사극 도전에 대해  “배우이기 때문에 사극이라는 장르를 한 번 해야 했다. 마치 밀린 숙제 같았다”며 “그러다가 굉장히 매력적인 캐릭터가 들어왔다. 캐릭터에 매료됐다”고 밝혔다.

문현성 감독은 ‘기존 사극작품과 다른 점이 무엇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러 가지 다른 점들 중에 하나만 꼽자면 왕이 직접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뛰어다닌다는 것”이라며 “이 부분은 원작을 보고 매력이 있다고 생각됐다. 왕이 직접 여기저기 다니다보니 거기서 벌어지는 재미있는 상황이 많았다. 그 부분이 가장 다른 점이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이어 문현성 감독은 이선균과 안재홍의 조합에 대해 “처음에 제작사랑 캐스팅 이야기를 하며 여러 조합을 따져봤다. 그러다가 이선균과 안재홍의 이야기가 나왔을 때 놀랬다. ‘신선하다’라는 생각이 반사적으로 들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속 장면을 따라하고 있는 안재홍과 이선균의 모습이다.<퍼스트 룩 제공>

특히 이선균은 안재홍과의 호흡에 대해 ‘애인 같은 파트너’라고 표현해 취재진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선균은 “영화 촬영하면서 계속 붙어 다녔다”라며 “전라도에서 촬영을 많이 했는데 그곳에는 맛집이 많았다. 안재홍과 함께 맛집어플을 깔아서 맛집탐방을 하러 다녔다. 전주한옥마을 데이트도 하고 야시장도 갔다. 또 쉬는 날에는 영화관 데이트도 했다. 셀카를 처음 찍어봤다”고 털어놔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안재홍은 “(이선균 선배님과 호흡을 맞추는 것은)연상의 애인을 만나는 것 같다. 배려해주시고 배울 점도 많았다”고 너스레를 떨어 시선을 끌었다.

또 안재홍은 이선균을 ‘수육’에 비유하며 “제가 수육을 가장 좋아한다. 수육은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스펙트럼이 넓어진다. 그것이 다양한 면모를 가지신 선균 선배님과 닮았다”고 전했다.

문현성 감독은 ‘임금님의 사건수첩’이 흥행했을 때 시리즈물에 도전할 의향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혼자 있을 때 생각해 본 적은 있다”라며 “사건의 내용만 바꿔서 하는 시리즈물보다는 파격적인 기발한 설정이 있어야 저도 재미있고 관객분들도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진지하게 생각을 더 해봐야 할 것 같다”고 솔직한 답변을 전했다.

한편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오는 4월 말 개봉 예정이다.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한컷뉴스

1 2 3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