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K플래닛의 ‘꼼수 해고’, 지노위서 부당해고 ‘철퇴’

기사승인 2017.03.20  17:18:02

공유
default_news_ad2

   
▲ SK플래닛이 희망퇴직 거부 직원을 저성과자로 만들어 해고했다가 부당해고 판정을 받았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SK텔레콤 자회사인 SK플래닛이 희망퇴직 거부 직원을 저성과자라는 이유로 해고했다가 부당해고 판정을 받았다. 저성과자 퇴출 프로그램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는 모습이다.

SK플래닛은 2014년 특별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당시 희망퇴직 대상자는 177명이었고, 이 중 20명은 퇴직을 거부했다. 여기엔 A씨도 포함돼있었다.

A씨를 비롯한 퇴직거부자들은 곧장 직위가 해제됐고, PIP교육을 받았다. PIP란, 직무역량 향상교육을 말한다. 두 달의 교육을 마친 뒤 A씨는 기존의 업무와 전혀 다른 새로운 부서에 배치됐다. 하지만 업무 소화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교육은 충분이 이뤄지지 않았고, A씨는 인사평가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이후 A씨는 회사에서 유령 같은 존재가 됐다. 인사평가 최하위 등급을 받아 재차 PIP교육 대상에 포함됐고, 무려 17개월 동안 대기발령 신세를 면하지 못했다. 그러는 사이 인사평가 최하위 등급도 계속 이어졌고, A씨에겐 점점 더 많은 ‘저성과자’ 딱지가 붙었다.

하지만 A씨는 인사평가 최하위 등급만 받았을 뿐, 구체적인 점수나 평가내용, 기준 등은 알 수 없었다. 결국 A씨는 지난 1월 해고됐다. 3년 연속 인사평가 최하위 등급을 받은 것이 주된 이유였다. 이에 A씨는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냈고, 지방노동위원회는 최근 부당해고 판정을 내리며 A씨의 손을 들어줬다.

◇ 저성과자 퇴출, 탄핵과 함께 퇴출 될까

회사가 특정 직원을 저성과자로 만들어 해고시키는 것은 그동안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문제다. 회사의 일방적인 해고를 가능하게 하기 때문이다. 특히 노조 간부 등 회사 입장에서 불편한 직원들을 완전히 새로운 부서에 배치한 뒤 저성과를 이유로 해고하는 일이 적잖이 벌어진 바 있다. SK플래닛 역시 희망퇴직 거부 직원을 저성과자로 만들어 해고한 사례로 볼 수 있다.

반면, 저성과자를 퇴출시킬 수 있는 제도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다. 직원들의 태업을 막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가 주된 이유다. 이처럼 저성과자 퇴출 문제를 둘러싼 논란은 양측이 전혀 다른 시각과 입장을 가지고 있다.

이 문제는 성과연봉제와 더불어 이번 대선의 노동 부문 핵심 이슈로 떠오를 전망이다. 박근혜 정부는 성과연봉제 및 저성과자 퇴출제를 밀어붙여 노동계의 큰 반발을 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된 가운데,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들은 대부분 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어떤 식으로든 정책의 변화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권정두 기자 swgwon14@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한컷뉴스

1 2 3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