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포켓몬고 손에 쥔 SK텔레콤, 노림수는?

기사승인 2017.03.20  19:03:35

공유
default_news_ad1

   
▲ SK텔레콤이 포켓몬고 제작사인 나이언틱, 포켓몬고 코리아와 공동마케팅에 나섰다.<뉴시스>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SK텔레콤이 증강현실 게임 '포켓몬고'를 등에 업었다. 10대 고객을 타겟으로 한 마케팅 및 AR기술 확보 차원에서다. 업계에선 '포켓몬고'와의 제휴가 가입자 유치에 큰 도움은 안 될 것이란 시각이다. 다만 AR기술 협업 등 다른 면에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 SKT, 포켓몬고 마케팅 "10대 겨냥했다"

SK텔레콤은 20일 포켓몬고 공동제작사인 '나이언틱' '포켓몬코리아와 공식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공동마케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포켓몬고는 지난해 7월 글로벌 출시해 매출만 약 1조원을 넘겼고, 국내엔 올해 1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SK텔레콤은 전국 4,000여곳의 직영점을 '포켓스탑'과 '체육관'으로 구성한다. 또 6월말까지 자사 고객들에게 '포켓몬고' 이용 시 발생하는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제휴가 1차적으로 가입자 수 증가를 위한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포켓몬고의 유저들에게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이동통신 서비스 고객으로 유치할 수 있다는 것.

실제 닐슨 코리안클릭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 기준 국내에서 포켓몬고의 이용자수는 308만명에 달한다. 출시 후 국내 게임앱 1위자리에 계속 올라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데이터 여유가 없는) 청소년 층을 겨냥했다"며 "타겟으로 충분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 이달 2주차 포켓몬고 순위.<닐슨 코리안클릭>

◇ 가입자 유치엔 부정적

하지만 일각에선 SK텔레콤이 포켓몬고를 단독으로 공급한다면 모르겠지만, 이 정도의 혜택으로 가입자를 모으기엔 무리라는 시각을 보낸다. 대다수의 이동통신 이용자들이 2년 이상의 약정에 묶인 상황에서, 위약금을 내고 이동할 만큼 조건이 좋진 않다는 것.

최근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8.5%가 '이동통신사업자 선택이유'로 '가격 및 구입조건'을 선택했다. 요금제가 15.1%로 2위를 차지했고, 단말기가 10.5%로 뒤를 이었다.

특히 ▲포켓몬고의 데이터 소비량이 크지 않고 ▲10대 다수가 가족 결합상품으로 묶여 있다는 것 등을 고려하면 '포켓몬고 소비 데이터'를 한시적 무료화하는 것만으론 부족하다는 뜻이다.

다만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게임을 마케팅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고, SK텔레콤이 나이언틱의 기술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은 장점으로 작용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와 관련, "이제 시작단계로 다양한 마케팅 수단이 준비돼 있다. 가입자 유치가 어렵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며 "AR부문에서도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민제 기자 jmj83501@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2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