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롯데총수 일가 나란히 법정에 … 혐의는 모두 부인

기사승인 2017.03.20  20:36:29

공유
default_news_ad2

   
▲ 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0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롯데그룹의 경영비리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경영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롯데 총수 일가가 20일 법정에 출석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김상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정식 재판에는 롯데 총수 일가 5명이 나왔다. 이들은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주 회장과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신영자 롯데 장학재단 이사장, 신격호 총괄회장의 세 번째 부인 서미경씨 등이다.

롯데그룹 총수 일가는 횡령 및 배임, 조세포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신 총괄회장은 롯데시네마 매점에 770억 원대 수익을 몰아주도록 하고, 비상장 주식을 계열사에 고가에 넘겨 손해를 끼치게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신동빈 회장은 총수 일가에 500억원대 공짜 급여를 주게 하고, 롯데시네마 영화관 매점 운영권을 헐값에 넘겨 롯데쇼핑에 770억 원대 손해 등을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또 롯데피에스넷 유상증자에 다른 계열사를 동원하는 등 471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로 받았다. 

신 전 부회장은 390억원대 공짜 급여를 받아간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신 이사장과 서씨 등은 조세포탈과 롯데시네마 매점 사업에 관여해 이득을 챙긴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날 롯데총수일가는 자신의 주요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신 총괄회장 변호인 측은 “영화관 매점 운영권이나 보수 지급 문제, 보유 주식 매각 등 업무는 정책지원본부가 입안해서 시행했다”며 "신 총괄회장이 구체적인 내용에 관여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신동빈 회장 측은 영화관 매점 임대 관련 혐의나 ‘공짜 급여’ 혐의는 부친인 신 총괄회장이 결정권을 쥐고 행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측도 “일본 롯데 회장으로서 한국과 일본 그룹의 경영 전반에 관여한 만큼 보수 지급은 적법하다”고 급여 지급을 둘러싼 혐의를 부인했다.  서 이사장과 서씨 측도 영화관 매점 임대 문제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미정 기자 wkfkal2@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한컷뉴스

1 2 3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