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뉴스룸’ 손석희, “특정집단 위해 존재 안 해” 소신 발언 ‘왜’

기사승인 2017.03.20  21:53:05

공유
default_news_ad1

   
▲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 <뉴시룸>
[시사위크=정수진 기자]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가 홍석현 전 중앙일보‧ JTBC 회장의 퇴임을 둘러싸고 제기되는 항간의 우려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20일 방송한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손석희 앵커는 “오늘은 저희들의 이야기를 해드려야겠다”고 말문를 열었다.

손석희 앵커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공적이며,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 광고료로 지탱하면서도 그 광고주를 비판한다는 것, 언론의 존립에 영향을 줄 정치세력을 비판한다는 것은 그 정도에 따라 결코 쉽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구나 이제 생겨나지 얼마 되지 않은 언론사로서는 비판과 생존의 함수관계가 무척 단순해서 더 위험하다”면서도 언론으로서 소명을 밝혔다.

손석희 앵커는 “저널리즘을 실천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언론이 세상에 태어나면서부터 이런 고민은 시작됐다”며 “언론인들은 때로는 좌절하기도, 그 과정을 극복하고 살아남기도 했다. 적어도 저희들이 생각하기에 언론의 위치는 국가와 시민사회 중간에 있으며 그 매개체 역할은 시민사회에 진실을 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석현 전 회장 퇴임을 둘러싸고 제기되는 각종 구설에 대해서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손 앵커는 “지난 주말부터 JTBC는 본의 아니게 여러 사람의 입에 오르내렸다”며 “가장 가슴 아픈 것은 우리가 그간 견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온 진심이 오해 또는 폄훼됐다는 거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하다”며 “특정 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 시대가 바뀌어도 모두가 동의하는 교과서적인 저널리즘은 옳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나 기자들이나 저희 나름의 자긍심이 있다면, 그 어떤 반작용을 감수하며 저희가 생각하는 저널리즘을 지키기 위해 실천했다는 것”이라며 “저는 능력은 충분치 않으나, 그 실천의 최종책임자 중의 하나다. 책임을 질 수 없게 된다면 저로서는 책임자로서 존재 이유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앵커브리핑을 마쳤다.

한편 홍석현 전 회장은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기로 결심했다”고 밝히면서 최근 회장 직에서 물러났다. 이에 정치권 안팎에선 홍 회장의 대선 출마설이 제기됐다. 홍 전 회장이 정치 행보에 나서면 JTBC가 보도의 중립성이 흔들릴 것이라는 우려도 일었다.

또 시사평론가 김어준 씨는 20일 방송된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홍 전 회장이)대선에 출마하면 최대 피해자는 손석희”라며 “그동안의 보도가 홍석현 정치를 돕기 위한 것이었냐는 프레임에 강제로 입장 당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정수진 기자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2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