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주호영, ‘배신자 프레임’에 억울함 호소

기사승인 2017.03.21  08:51:36

공유
default_news_ad2
   
▲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21일 ‘배신자 프레임’에 대해 “참 억울한 일”이라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대통령이 국정을 잘못하고 있는 데에 대해 직언하고 비판하고 해서 옳고 바르게 했다”며 “대통령을 무조건 비호하고 앞장섰던 친박들이 배신자 프레임을 걸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친박의 ‘배신자 프레임’에 갇혀 당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에 대한 억울함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저희 지지층은 탄핵을 반대하는 측에 뿌리를 두고 있었는데, 우리가 탄핵을 찬성하니까 탄핵 찬성 측에서 지지 세력이 없고 탄핵 반대 측에서도 우리 지지자가 없는 게 가장 큰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런 난국을 어떻게 타개할 것인지를 두고 의원들과 당원들의 뜻을 파악해 상황별로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김무성 고문과 유승민 의원간 갈등설에 대해 “형제간에도 서로 갈등이 없을 수 없지 않냐”고 반문하며 “갈등 없는 조직은 건강한 조직이 될 수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조사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혐의에 대해 전체를 다 인정 못할 수는 있겠지만 모든 것을 부정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결국 전직 대통령으로서 국정이 이렇게 파탄에 이르고 중단되고 탄핵된 데에 대한 사과는 있지 않겠냐”고 전망했다.

최영훈 기자 choiyoungkr@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한컷뉴스

1 2 3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