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진태, 박근혜 불구속 수사 당부 “전직 대통령 예우 갖춰달라”

기사승인 2017.03.21  11:36:08

공유
default_news_ad2

   
▲ 김진태 자유한국당 대선 예비후보가 경선룰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대선 예비후보가 검찰을 향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충분히 갖춰달라”고 당부했다.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불구속 수사도 아울러 당부했다.

2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김진태 의원은 “검찰은 사건을 수사해 범죄자를 처단하는 게 임무지만, 억울한 일이 없도록 하는 것도 검찰의 존재 이유”라며 “이 사건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주길 기대한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도 갖춰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야권에 대해서는 “옳지 않다”고 했다. 김진태 의원은 “자꾸 그런 예단을 하도록 정치권에서 압력을 행사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검찰이 원칙과 정도를 지키겠다고 했으니, 검찰이 지키고자 하는 원칙과 정도가 무엇인지 차분히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당내 경선룰 변경에 대해 강한 반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경선룰이 끝까지 문제가 있다. 처음부터 특례 때문에 진통이 있었고, 구체적인 룰을 또 바꿨다”며 “전국 다섯 개 지역을 다니면서 순회연설회를 하기로 했는데 TV토론으로 대체됐다. 선수가 한참 경기를 하는데 룰이 바뀐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김 의원은 대승적 차원에서 룰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특정후보에서 유리하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그렇지만 대승적 차원에서 다 안고 가겠다”며 내가 가는 길은 다 가시밭길이다. 스스로 당당히 꼭 이뤄내겠다. 기적은 소리 없이 찾아온다“고 덧붙였다.

정계성 기자 under74@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한컷뉴스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