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홍준표의 돼지발정제 논란…대선후보 검증의 한 과정

기사승인 2017.04.21  16:56:35

공유
default_news_ad2

   
▲ 홍준표 후보가 돼지발정제 논란에 휘말렸다.
[시사위크=최찬식 기자] 홍트럼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돼지발정제논란에 휘말렸다. 홍준표 후보는 지난 2005년에 펴낸 나 돌아가고 싶다에서 친구의 짝사랑을 위해 돼지발정제를 구해줬다는 내용을 담았다.

홍 후보는 돼지발정제논란이 일자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 토론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시 하숙집에 있던 S대 사람들이 한국경제를 쥐고 있었고, 고려대 학생은 나뿐이었다자기들(S대 사람들)끼리 그런 이야기를 하기에 그 이야기를 재밌게 엮으려고 그랬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끝난 사건을 들추는 것을 보니 내가 유력 후보가 되긴 했구나 싶다고 말했다.
 
돼지발정제논란을 유력후보와 연결시켜 비난을 사고 있는 대목이다. 과거 자신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비난이 쏟아지는데도 이를 유력후보와 연결시키며 교묘하게 빠져나가려고 한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홍 후보는 돼지발정제 사용과 성범죄 시도 사실도 기술했다. 그는 자서전에서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알았다고 기술한 바 있다.
 
대선후보는 정책공약 검증 뿐 아니라 도덕성도 혹독하게 검증을 받아야 한다. 대선후보에 대해 검증이 소홀할 경우 얼마나 큰 대가를 치러야 하는지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정에서 국민들은 똑똑히 지켜봤다. 박 전 대통령의 탄핵도 대통령 후보 시절 검증소홀이 가져 온 결과이기 때문이다.

최찬식 기자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한컷뉴스

1 2 3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