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송민순 회고록’ 파문… 문재인 측 "명예훼손·허위사실 공표로 고발키로"

기사승인 2017.04.21  21:51:47

공유
default_news_ad2

   
▲ 지난해 10월 회고록을 출간한 송민순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1일 참여정부 당시 북한인권결의안에 관한 문건을 공개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중앙일보 뉴스화면 갈무리>
[시사위크=최찬식 기자] ‘송민순 회고록’이 대선판을 흔들고 있다. ‘안보 프레임’이 대선 정국의 뇌관으로 떠오른 상황에서 송민순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관련 문건은 적잖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급기야 문재인 대선 후보 측은 송민순 전 장관에 대해 형사고발하겠다고 강경 대응에 나섰다.

논란의 핵심을 정리하면 이렇다. 2007년 11월 당시 노무현정부가 유엔(UN)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앞서 북한에 물어본 뒤 기권하기로 결정했으며, 이 과정에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북한에 반응을 알아보자”고 말했다는 것이다.

참여정부 시절 외교통상부 장관을 역임한 송민순 총장은 지난해 10월 자신의 회고록(‘빙하는 움직인다’)에 이 같은 내용을 담았고, 그에 대한 증거자료라며 21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메모와 수첩 등 문건을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송민순 총장은 문건에 대해 “(2007년 11월20일) 서울에 있던 김만복 국정원장이 북한으로부터 받은 내용을 싱가포르에 있는 백종천 안보실장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송민순 총장은 수첩에 ‘묻지는 말았어야 했는데 문 실장이 물어보라고 해서’라고 적힌 내용은 지적하며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던 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를 언급했다. 송민순 총장은 자신의 회고록 내용이 오류가 아님을 밝히기 위해 수첩과 문건을 공개했다고 매체를 통해 밝혔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송민순 전 장관의 주장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시 11월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북한 인권 결의안 기권 방침이 먼저 결정됐다”며 “북한에 물어보고 결정했다는 송 전 장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그러면서 송민순 총장의 문건공개를 ‘제2의 NLL 대화록 파문 사건’으로 규정하고 “비열한 색깔론이자 북풍공작”이라고 질타했다.  

문재인 후보는 나아가 ‘형사고발’까지 검토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다. 송민순 총장의 회고록에 따른 ‘안보관’ 이슈에 정면 대응키로 방향을 정한 셈이다.

박광온 대변인은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이 문제에 대해서 단호하게 시시비비를 가리기로 했고 법적 책임을 묻기로 했다”며 “ 송 전 장관에 대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과 공직선거법 상 허위사실 공표,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을 위반해 형사고발을 검토하기로 했다. 수일 내에 고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치권에선 송민순 총장의 회고록 관련 문건공개가 이번 대선에 어떤 파장을 낳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벌써부터 다른 대선후보들은 문재인 후보에 대해 무차별 공세를 퍼붓고 있다. 송 총장의 문건 내용이 보도된 21일, 관련 검색어가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 상위에 랭크되는 등 국민들도 높은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최찬식 기자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한컷뉴스

1 2 3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