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영주 인사청문회] 위원들, 정책 검증 주력…현역불패 이어지나

기사승인 2017.08.11  17:53:23

공유
default_news_ad2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고위공직자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웃으며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김영주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가 ‘현역불패’를 이어갈지 주목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11일 김영주 노동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고 정책검증에 주력했다. 이날 오전 질의에서 야당은 김영주 후보자 자녀를 둘러싼 증여세 탈루 의혹을 제기했지만, 오후 청문회에서는 여야 의원들이 도덕성 검증보다 비정규직, 최저임금 등 노동 현안에 대한 정책 질의에 주력하는 모양새였다.

이날 청문회에서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과 일부 대기업 노조의 고용세습 행태 등 노동부 관련 현안 정책 질의가 쏟아졌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소속 환노위원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정부의 재원대책 마련과 고용세습에 대해 정부개입을 김 후보자에게 주문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재원 대책과 관련한) 내년도 예산은 일단 추경으로 잡혀 있고 정부에서 예산 편성과 관련해 국회에서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고용세습의 정부개입에 대해 “세습고용제와 마찬가지인 사회악습이 담긴 일반 사업장 단체협약에 정부가 개입할 여지가 있는지 관련 법 등을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여야 환노위원들은 비정규직·근로시간 단축 등 근로정책 등을 질의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고용 유연성은 굉장히 중요한데 우리나라는 실업에 대한 보호가 잘 안 돼 있다”며 “사회안전망을 확충하고 사회적 보장제도를 좀 더 만드는 게 먼저”라고 답했다.

여야는 이날 김 후보자의 청문회를 마친 뒤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최영훈 기자 choiyoungkr@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