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벌써 3번째’ 살충제 계란 또… 정부 신뢰 도마 위

기사승인 2017.09.14  11:33:58

공유
default_news_ad2
정부의 전수 조사에서 '적합'판정을 받은 농가에서 잇따라 살충제 계란이 발견되고 있어 소비자 불안이 커지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살충제 계란 파문으로 추락한 정부의 대국민 신뢰가 좀처럼 회복되기 힘들 전망이다. 지난달 정부의 전수 검사에서 ‘적합’ 판정을 받았던 농장에서 또다시 살충제 계란이 나와 먹거리 불안이 다시 가중되고 있다.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경기 여주시의 A농장에서 생산된 ‘맑은 계란(08 계림)’에서 살충제 성분이 초과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계란에서는 비펜트린이 기준치(1㎏당 0.01㎎)보다 초과 검출(1㎏당 0.04㎎) 됐다.

이미 정부의 전수 조사에서 적합 판정을 받은 농장에서 잇따라 살충제 계란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A농장은 지난달 15~18일에 농림축산식품부가 전국 산란계 농가 1,239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수 검사에서 살충제가 검출되지 않았던 곳이다.

A농장 뿐만이 아니다. 이미 경북 김천시와 경남 양산시 소재 농장 두 곳에서도 똑같은 문제가 발생했다. 살충제로부터 안전하다고 판정받은 해당 농장들에서 지난 4일 살충제 계란이 검출된 바 있다.

전수 조사 이후에도 추가적으로 살충제 계란이 나오고 있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분석된다. 농장에서 전수 조사 후 살충제를 사용했거나, 정부의 조사가 잘못 됐을 가능성이 그것이다.

일단 식약처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살충제 성분이 나온 농가의 계란을 전부 추적해 유통을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또 농장에 있는 계란을 전량 폐기할 예정이다. 동시에 적합 농장을 포함한 전체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오는 12월까지 불시 점검을 이어간다.

연말까지 진행될 재조사에서 살충제 계란이 추가로 발견 된다면, 이번 살충제 계란 파문으로 인한 식약처와 농림축산식품부를 향한 비판 여론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김민성 기자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한컷뉴스

1 2 3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