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호주산 넘어선 미국산쇠고기… 시장점유율 50% 넘어

기사승인 2017.11.20  11:58:03

공유
default_news_ad2
미국산 쇠고기가 호주산을 제치고 국내 수입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했다. 미국산 쇠고기가 수입시장 점유율 50%를 돌파한 것은 2003년 광우병사태 이후 14년 만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미국산 쇠고기가 호주산을 제쳤다. 20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미국산 쇠고기는 국내 수입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했다. 미국산 쇠고기가 수입시장 점유율 50%를 돌파한 것은 2003년 광우병사태 이후 14년 만이다.

20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한국은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미국산 쇠고기를 9억8,900만달러어치 수입했다. 국내 수입시장점유율의 50.7%에 달한다.

미국산 쇠고기가 수입시장 점유율 50%를 돌파한 것은 2003년 이후 14년 만이다. 당시 미국에서 광우병이 확인되면서 수입이 전면 금지됐다. 2003년 당시 75.9%까지 치솟았던 미국산 쇠고기의 점유율은 수입금지 조치 이후인 2004년 17.5% 점유율에 그쳤다.

이후 미국은 광우병이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쇠고기 수입 재개를 한국에 요구했고 2006년부터 2년여간 협상 끝에 ‘30개월 미만’ 쇠고기 수입 재개가 결정됐다.

수입 재개 이후에도 광우병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계속됐지만,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효과로 국내 수입량은 빠르게 늘어난데다 공격적인 마케팅 등으로 인해 2012년 37.4%에 머물던 점유율이 지난해에는 46.2%를 기록해 호주산(47.6%)과 점유율 간극을 1%대로 좁혔다. 마침내 올해는 14년 만에 수입시장 점유율 1위를 되찾았다. 광우병 사태 반사이익으로, 2006년 78.8%까지 늘어났던 호주산 점유율은 올해 43.6%로 내려갔다.

한국은 호주와도 FTA를 맺었지만 올해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관세율은 24.0%이고, 호주산은 29.3%로 미국산이 호주산보다 5.3%포인트 낮다.

김경훈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수석연구원은 “한국은 한미FTA와 한·호주FTA에서 쇠고기에 대한 40% 관세를 15년에 걸쳐 균등 철폐하기로 했다”며 “하지만 한미FTA 발효가 한·호주FTA 발효(2014년)보다 2년 앞서 관세 인하 속도가 빠르다”고 설명했다.

김민성 기자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한컷뉴스

1 2 3
set_P1
ad39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